기후위기시계
  • 빅토리아, 설리 함께한 앨범 사진 올리며 에프엑스 12주년 자축
빅토리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으로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빅토리아가 데뷔 12주년을 자축했다.

지난 5일 빅토리아는 자신의 SNS에 "12주년 추카추카 Happy 12th anniversary"라고 썼다.

에프엑스는 지난 2009년 데뷔했으며 2015년 고인이 된 설리가 탈퇴한 뒤 4인조로 활동해왔다.

빅토리아는 이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가장 먼저 빅토리아는 지난 2014년 발매한 에프엑스 정규 3집 앨범 재킷 사진을 올렸다.

이 앨범은 설리가 그룹 탈퇴 전 함께 한 마지막 앨범이다.

사진 속에는 설리를 포함한 멤버 5명의 모습이 모두 담겨 있다.

빅토리아는 이와 함께 근황을 알리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빅토리아는 지난 4월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고 중국에서 배우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