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애플 ‘역대급’ 2분기 실적, 아이폰12가 ‘효자’!
애플, 올 2분기 역대급 매출 달성…한화 약 94조원
실적 ‘견인차’ 아이폰12…전년比 50% 가량 매출↑
지역별론 중화권 매출 상승세 두드러져
서울 여의도 IFC몰에 위치한 애플 여의도. [박혜림 기자/rim@]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애플이 올해 2분기에도 역대급 매출을 달성했다. 월가의 기대치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슈퍼사이클’(초호황)을 달성한 아이폰12가 매출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애플은 27일(현지시간) 올해 2분기(애플 자체 기준 3분기) 매출이 814억1000만달러(한화 약 93조95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것으로, 월가 추정치인 733억달러(84조5900억원)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2분기 애플의 실적을 이끈 것은 다름아닌 아이폰이었다. 신형 아이폰이 부재한 2분기는 통상 ‘비수기’로 알려져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전 세계 스마트폰 소비가 둔화되는 특수한 상황까지 맞이했지만, 아이폰 판매액만 전년 동기 대비 49.8% 늘어난 395억7000만달러(45조6700억원)를 기록했다.

아이폰12를 공개하고 있는 팀 쿡 애플 CEO [애플 제공]

지난해 10월 출시된 이후 벌써 10개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는 아이폰12 덕분이었다. 아이폰12는 전작인 아이폰11 시리즈보다 2개월 앞선 출시 7개월만에 누적 판매 1억대 돌파하는 등 파죽지세의 기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4G(세대) 통신 전환 후 슈퍼사이클을 기록한 아이폰6 때와 비슷한 속도다.

아이폰 매출 증가세는 다른 분야의 매출 증가세도 압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을 아우른 기타 제품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0% ▷앱스토어, 아이클라우드, 애플뮤직 등 서비스 사업 실적은 33% ▷맥 컴퓨터는 16% ▷아이패드 매출은 12% 늘었다. 애플은 이 가운데 자사 서비스에 등록된 유료 구독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억5000만명 늘어난 7억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유료 애플리케이션(앱)을 정기 구독하는 이용자 수를 포함한 수치다.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프로맥스 [애플 제공]

지역별로 살펴보면 북미 지역 매출액이 전년 대비 33% 늘어난 395억7000만달러(45조6700억원)로 가장 높았다. 중국은 물론 대만,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 지역 매출액도 147억6000만달러(17조330억원)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늘었다. 실제로 올해 중국 시장 내 애플 제품 대수는 2억~2억4000만대로 예상된다. 지난해 출하량은 1억9500만대였다.

한편 애플은 3분기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하며 호조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아이폰13 시리즈에 탑재할 AP프로세서를 당초 계획한 9500만개보다 500만개 더 늘린 1억개 가량 주문하며 아이폰12 시리즈에 이은 낙관적인 판매량을 예상하고 있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