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금 아니면 못 사”…되살아나는 2030 ‘패닉바잉’
서울 아파트 거래비중 다시 40%대로
중구·강서구 등 절반이 30대 이하 매수

서울 부동산시장에서 한동안 주춤했던 20·30대의 ‘패닉바잉(공황매수)’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각종 규제와 공급대책에도 잡히지 않는 집값에 전셋값 상승까지 맞물리면서 ‘지금 아니면 못 산다’는 불안감이 확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5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5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5090건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867건으로 가장 많았고 40대(1299건), 50대(828건), 60대(437건), 70대 이상(311건), 20대 이하(277건) 등의 순이었다.

20·30대의 거래 비중은 42.1%로, 올해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해 8월 40.4%로 처음 40%를 넘어선 뒤 올해 1월 44.7%로 최고점을 찍었다. 2~3월 40.1%, 40.6%로 40% 선을 유지하다 4월 39.3%로 떨어지며 잠잠해지는 듯했으나 지난달 다시 42.1%로 상승했다.

일부 자치구에선 그 비중이 절반 이상에 달했다. 중구(53.8%), 강서구(52.1%), 성동구(50.9%), 노원구(50.4%) 등은 30대 이하 거래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젊은 층 사이에선 ‘지금이 아니면 내 집 마련이 힘들 것’이라는 불안심리가 확산했고, 이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을 통해 아파트를 사들이는 패닉바잉으로 이어졌다. 올해 상반기에도 아파트값 상승이 이어진 데다 하반기 전세대란까지 예고되면서 20·30대 실수요자가 매수에 뛰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 월간 상승률은 지난 4월 0.95%로, 올 들어 저점을 찍은 뒤 5월 1.01%, 6월 1.66%로 상승폭을 확대했다.

올해 6월 상승률은 6·17대책과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패닉바잉이 거세졌던 지난해 7~9월(2.00~2.14%) 이후 가장 높았다. 정부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보유세 중과 등이 이뤄지는 6월을 시장의 변곡점으로 봤으나 예상과 달리 유통물량이 줄고 가격이 뛰면서 시장 혼란만 더해졌다.

20·30대의 내 집 마련 열기는 청약시장에서도 드러난다. 최근 서울에선 분양가상한제에 따라 ‘로또 청약’으로 평가되는 단지에 이들이 대거 몰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일반분양 224가구 공급에 20·30대 총 1만7323명이 신청했다. 전체 청약자 3만6116명 중 48%가 20·30대였다. 연령대별로 30대(1만4952명)가 가장 많았고 40대(1만1745명), 50대(4830명), 20대 이하(2371명), 60대(1731명), 70대 이상(487명)이 뒤를 이었다.

30대에서는 주택형 59㎡A와 59㎡B에서 각각 1명씩 당첨자가 나왔다. 20대 이하에서는 당첨자가 없었다. 김 의원은 “가점이 낮은 청년층에서 지원이 몰린 것은 영끌과 로또 청약과 같은 수단을 동원하지 않고서는 내 집 마련이 어려운 청년 주거 문제의 단면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공급 부족 불안심리를 잠재울 카드로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을 꺼내 들었으나 한정된 물량에 입주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패닉바잉을 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시각이 많다. 정부는 이달 15일 인천 계양을 시작으로 올해 3기 신도시와 주요 택지에서 공공분양 아파트 3만여가구를 공급한다. 다만 사전청약은 입주까지 4~5년 이상이 소요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당장 급한 불을 끄기엔 역부족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양영경 기자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