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조국 장관 임명 당시 반대했다”…尹 임명 책임론에는 “누군가의 천거”
대선 경선 국민면접에서 조국 임명 당시 회상
“상처 이미 많아…대통령께 부담될 것이라 판단”
부동산 실패 책임론엔 “책임 없다면 양심 없는 것”
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CJB컨벤션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후보들이 '취업준비생' 콘셉트로 국민면접관의 질문에 답하는 대선 예비경선 행사 '국민면접'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이광재,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양승조, 최문순, 김두관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전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 과정에 대해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대 의견을 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 언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임명 책임론에 대해서는 “누군가의 천거가 강하게 작용한 것 같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4일 오후 충북 청주 cjb컨벤션에서 진행된 민주당 ‘국민면접 2탄’에서 "조국 전 장관 임명 과정에서 어떤 의견을 냈느냐”는 김해영 전 민주당 최고위원의 질문에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조 전 장관이) 너무나 많은 상처를 받았기 때문이고, 문 대통령께도 부담이 될 것 같았다”라며 “임명 이틀 전 토요일 점심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통령의 부름을 받아 의견을 모두 제시했는데, 나는 반대 의견을 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첫 합동 토론회에서 '내 인생의 한 장면'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

또 윤 전 총장과 최 전 총장의 임명이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졌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몹시 아쉬운 대목”이라며 “어떤 이미지나 평판 위주로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나 싶다”고 당시를 평가했다. 당시 국무총리로서 인사 책임론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임명에) 누군가의 천거가 강력하게 작동했던 것 같다”라며 “그런 식으로 짐작하고 있는데,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인사가 되지는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의사 결정 과정에서 당시 국무총리로서 결정을 바꾸도록 건의해 성공한 사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몇몇 사안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렸지만, 반영되지 못했다”고만 답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국무총리로서 책임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책임이 없다고 한다면 양심이 없는 것”이라며 “특히 1인 가구의 급속한 증가 등 수요 변화에 대비 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뼈 아프다”고 했다.

이날 민주당은 김 전 최고위원과 천관율 기자, 정수경 국제법률경영대학원 조교수를 국민면접관으로 선정해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1:3 압박 면접에 나섰다. 답변 거부권 없이 진행되는 국민 면접은 200명의 사전 선정된 국민면접관의 질문을 취합해 3명의 면접관이 대신 질문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