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올해 산업융합정책에 3.6조원 투입…디지털 전환·탄소중립 속도
작년보다 3.7% 증액…디지털·그린뉴딜 사업 집중 추진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등 디지털·그린뉴딜 분야를 중심으로 올해 산업융합 정책에 3조6000억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2021년도 제2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제2차 산업융합발전 기본계획 2021년도 실행계획'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했다.

정부는 올해 ▷산업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비대면 등 메가 트렌드 대응 ▷융합 생태계 조성 ▷규제 개선 등 4대 전략에 따라 산업융합 정책을 추진한다. 총 11개 부처에서 163개 사업을 추진하며 총 3조5929억원의 재정이 투입된다. 전체 재정 투입 규모는 작년보다 3.7% 많다.

특히 디지털·그린 뉴딜과 비대면 혁신 분야에 총 예산액의 절반 이상(51.1%)이 집중적으로 투입된다. 분야별 투입액은 디지털 뉴딜 1조1429억원, 그린 뉴딜 4410억원, 비대면 혁신 2532억원이다.

구체적인 사업으로는 탄소거래 및 마이크로그리드 등 디지털·에너지 융합 신(新)서비스 육성,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개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완공 등을 추진한다.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산업 디지털 전환 협업지원센터 개소, K-스마트 등대공장 구축 등에도 나선다.

이밖에 스마트 자동화 항만 기술개발,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이 진행된다. 이번 실행계획에는 지난해 주요 산업융합 실적·성과도 반영됐다.

작년에는 총 3조463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 11개 부처에서 167개 사업을 벌였다. 5G 기반 자율주행융합기술 실증 플랫폼, 전기차 충전 서비스 산업 육성, 친환경 수소연료 선박 연구개발(R&D) 플랫폼 구축 등 신산업 분야에 집중적인 투자가 이뤄졌다.

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어업현장 문제 해결을 위한 자동화 기술 개발 등 1·2차 산업 혁신과 스마트 도로조명을 활용한 도시재난안전관리 서비스 개발 등 신서비스 시장 창출을 위한 사업이 추진됐다.

아울러 2019년~지난해 3년간 산업융합규제특례위를 통해 총 137건의 규제특례가 부여됐다. 이 가운데 61건은 사업을 개시하고, 투자 752억원, 매출 332억원, 신규고용 169명 등의 경제적 성과를 창출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