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컴투스, 미디어 기업 미디어캔에 200억 투자…“IP·콘텐츠 시너지”
지분 30% 확보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종합 미디어 콘텐츠 기업 미디어캔에 약 200억원을 투자하고 지분 30%를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컴투스]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종합 미디어 콘텐츠 기업 미디어캔에 약 200억원을 투자하고 지분 30%를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미디어캔은 방송 서비스와 콘텐츠 제작 등 영상 비즈니스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종합 미디어 그룹이다. 60여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의 채널 송출 서비스와 다수 케이블 채널을 운영했다. 지난 2018년부터는 ‘필콘미디어’ ‘미디어엘’ ’플래디’ ‘엠빌’을 인수하는 등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서고 있다.

특히 자회사인 플래디는 웹드라마·웹예능·웹다큐멘터리 등 다방면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방송·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사이니지와 같은 최근 디지털 환경 기반에 최적화된 오리지널 콘텐츠 지식재산권(IP)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다. ‘로맨스, 토킹’ ‘찐엔딩’ 등 자체 제작 인기 웹드라마는 플래디가 운영하는 웹드라마 전문 채널에서 회당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유명 크리에이터와 공동 기획한 콘텐츠 IP를 확보하는 등 전략적인 미디어 사업 다각화도 진행하고 있다.

컴투스는 미디어캔 및 자회사가 보유한 여러 IP를 글로벌 게임으로 제작하고 컴투스 게임 IP를 디지털 콘텐츠로 전환하는 크로스오버를 모색한다. 또 양사 작품들의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컴투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게임, 기술, 콘텐츠 등 다방면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도 국내외 유망 기업들에 대한 투자 및 인수합병(M&A)을 통해 기업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um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