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우 유준상, K뮤지컬 산업 발전 위해 1억원 기부
정영주 배우분과 위원장, 배우 유준상, 이유리 이사장 [한국뮤지컬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배우 유준상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때에 K뮤지컬의 발전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한국뮤지컬협회는 배우 유준상이 K뮤지컬 산업의 발전과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시국에도 뮤지컬인들이 무대를 지켜나갔으면 하는 뜻을 전하며 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22일 밝혔다.

협회는 “이번 기부금은 기부자인 유준상의 뜻에 따라 예비 뮤지컬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창작기반 조성과 K뮤지컬 산업의 발전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며 “뮤지컬인들이 지속적으로 무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쓰겠다”고 전했다.

협회는 유준상의 기부를 바탕으로 뮤지컬 시장 생태계 발전을 위한 인프라 지원 프로그램인 ‘유 트리(YOU TREE)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유준상 배우로부터 시작된 성장하는 나무, 당신을 위한 나무’의 중의적 해석을 담은 ‘유 트리 프로젝트’는 한국 뮤지컬의 미래를 책임질 젊은 배우 및 스태프 등 뮤지컬 종사자들의 활동 지원과 창작뮤지컬 시장 활성화, 뮤지컬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연구 등 지속적인 후원 프로그램으로 확산할 전망이다.

협회는 이 프로젝트의 첫 수혜자를 위한 선정위원회를 구성,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뮤지컬계 종사자에게 뮤지컬 무대를 계속 지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 뮤지컬 시장 실태 분석과 발전 방안을 담은 분석 보고서 발간도 진행한다.

협회에 따르면 유준상은 이번 기부를 외부에 드러나지 않게 진행하려고 했으나, 코로나 19로 인해 시장 전체가 위축돼 있는 지금 상황에서 해당 기부가 희망의 메시지라 여겨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 정영주 배우분과위원장과 함께 기부증서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유리 이사장은 “유준상 배우의 이번 기부가 ‘유 트리 프로젝트’의 뿌리가 될 것이며, 한국 뮤지컬 생태계에서 절실하고 우선적인 과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라며 “현재 뮤지컬은 독립적인 장르로 인정되지 않고 연극에 속해 있는 장르로 지정돼 있다. 이로 인해 뮤지컬 업계의 독자적인 정책 수립 및 시장 현황 분석도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현 뮤지컬 시장에 대한 분석과 발전 정책을 진행코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준상 배우의 기부 덕분에 해당 과정을 뮤지컬 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이 직접 정리할 수 있게 됐다”라며 “코로나 19를 겪으며 무대를 포기해야 했던 뮤지컬인들을 위하는 일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발전적인 다짐을 전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