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구현모 KT 대표 “기술·솔루션으로 사회문제 해결 힘 보탤 것”
-ESG 경영실천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식
-100% 재생에너지 자립국사 6개소 구축…AI로 빌딩에너지 10%절감 계획

구현모 KT 대표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구현모〈사진〉 KT 대표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책임강화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KT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스퀘어에서 구현모 대표, 최장복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ESG 경영실천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구 대표는 “KT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기술과 솔루션으로 환경과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며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가능한 활동을 이어가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는 대표 ESG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장복 KT 노동조합 위원장은 “우리 조합도 임직원이 쉽게 동참할 수 있는 ESG 캠페인을 전개하고, 노사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선언은 ESG 경영에 대한 노사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추진됐다. 노사는 공동 선언문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친환경 경영추진 및 넷 제로(Net Zero) 2050 달성 ▷디지털 혁신 기술을 통한 사회 문제 해결 ▷국내 최고 수준의 준법경영과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 ▷노사공동 ESG 위원회 구성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KT ESG 10대 핵심 프로젝트 [KT 제공]

이와 함께 KT는 ESG 10대 핵심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우선 환경 영역(E)에서는 탄소중립 실행을 본격화 한다. 먼저 RE100(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기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전세계 캠페인) 달성을 위한 프로젝트로 6개 국사에 태양광 시설을 넣어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자립국사로 구축한다.

또 인공지능(AI)을 이용해 건물의 실내온도를 스스로 조절하는 ‘AI 빌딩 오퍼레이터’를 공익성을 가진 10개 빌딩에 무료로 제공한다.

사회 영역(S)에서는 KT의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AI 기술을 활용해 청각장애인의 목소리를 복원하는 ‘목소리 찾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학생의 학습공백을 메우기 위한 비대면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 프로젝트를 이어간다.

안전한 업무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쓴다. 추락피해방지센서가 부착된 사물인터넷(IoT) 안전모를 현장에 보급하고,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지배구조(G)영역에서는 전 그룹사 지배구조 개선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컴플라이언스 체계를 확립해 준법 리스크 제로화에 도전한다. KT는 사외이사 비중을 73%(전체 이사 11명 중 8명)로 확대하고 이사회 소위원회 의장을 분리 운영해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했다.

한편, KT는 불필요한 이메일, 일회용품을 지우는 친환경 캠페인 ‘지.우.개(지구를 지키고, 우리를 지키고, 개인을 지키는 KT 친환경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