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0억대 사기 대출’ 지역농협 간부 등 18명 檢 송치
담보 토지 감정가 부풀리는 방식으로 대출
명의 대여자들의 통장을 이용해 대출받기도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90억원대 사기 대출 혐의를 받는 전직 농협 간부와 부동산 투자업자 등이 무더기로 적발돼 검찰에 넘겨졌다.

전남 화순경찰서는 8일 전직 지역 단위 농협 간부 A씨 등 18명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화순의 한 단위 농협에서 담보 토지 감정가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90억원 이상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는다. 부동산 투자업자 B씨는 명의 대여자들의 통장을 이용해 대출을 받은 혐의다.

감정평가사 C씨는 이 과정에서 토지 감정가격을 부풀렸고, A씨는 이를 알고도 대출을 진행했다. 해당 농협이 대출 과정의 문제점을 발견하고 이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하자 A씨는 농협을 그만뒀다.

앞서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경찰 관계자는 “보강 수사를 통해 A씨의 다른 부당 대출과 부동산 투자를 미끼로 한 사기 혐의를 추가로 적발했다”며 “여죄 유무를 더 캘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