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CT 로비 의혹’ 이영복 회장 아들 30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
독점 분양 대행권 대가로 돈 빌려
檢, 서울 강남경찰서로 사건 이첩
警, “조사 후 혐의 유무 검토 중”
서울강남경찰서.[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관련 정관계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이영복 회장의 아들 이모(49) 씨가 30억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씨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고소된 사건을 검찰로부터 배당받고 수사 중이다. 고소인은 지난해 12월 중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사건은 같은 달 말 강남서로 이첩됐다.

고소인은 이씨가 지난해 6월 32억원을 빌리는 대가로 자신이 부사장으로 있는 엘시티 민간사업자 엘시티피에프브이(PFV)가 소유한 상업시설의 독점 분양 대행권을 그해 7월까지 주기로 약속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씨가 이사회 승인을 받지 않았단 이유로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빌린 돈도 갚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엘시티PFV는 제3의 업체에 이미 엘시티 상업시설 분양 대행권을 넘겼고, 이 업체가 비밀리에 분양 준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소인은 이러한 사실을 숨긴 이씨가 지난해 11월 고소인 측에 “12월 10일께까지 독점 분양 대행권을 넘겨주거나 대여금을 갚고, 이에 대한 담보도 12월 1일께까지 제공하겠다”는 각서를 작성했으나, 이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혐의 유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