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술’ 이재용, 경과 안좋아 입원치료 연장…구치소 복귀 늦어질 듯
9일 복귀 예정됐으나 다음 주까지 상태 지켜보기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충수염 수술을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입원 치료가 연장되면서 구치소 복귀도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8일 의료·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수술을 담당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은 지난달 19일 이 부회장에 대한 수술 후 3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의료진은 최근 서울구치소에 이 부회장이 열흘 정도 더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당초 알려진 것보다 이 부회장의 상황이 안 좋아 치료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구치소도 의료진의 의견을 받아들여 일단 다음 주까지 치료 경과를 지켜본 뒤 구치소 복귀 시점을 재론하기로 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 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그는 서울구치소에서 수감 중이던 지난달 19일 충수가 터져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 긴급 수술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