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UAE 수소 등 미래 신산업 분야로 협력 확대
양국 통상장관 화상면담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수소, 스마트도시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이날 타니 알 제유디 UAE 대외무역특임장관과의 화상 회담에서 이같은 통상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양측 장관은 코로나19 속에서도 바라카 원전이 상업운전을 개시하는 등 양국 간 협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도록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선 양국은 수소, 재생에너지, 스마트도시, 의료·보건 등 미래 유망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UAE는 '아부다비 2030 비전'을 통해 탈(脫)석유 시대를 준비 중이며, 한국은 '디지털 및 그린뉴딜'을 통해 혁신성장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앞서 산업부와 UAE 첨단산업기술부는 지난달 수소경제와 첨단산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아울러 양국은 기업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올해 한·중동 프로젝트 파트너링 플라자, 스마트팜 웨비나, 재생에너지 투자상담회 등 다양한 협력 행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 디지털 통상, 기후변화 등 신통상 의제와 관련한 협력도 확대할 방침이다.

유 본부장은 "한국이 미래산업 경쟁력, 투자환경,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등 여러 측면에서 강점이 있다"며 "양국이 신뢰와 우정을 바탕으로 훌륭한 파트너가 되도록 협력하자"고 말했다.

알 제유디 장관은 양국이 코로나19 상황을 모범적으로 극복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한국과의 교역과 투자가 더욱 활성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