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년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선거 민심 겸허히 수용”
4ㆍ7 재보궐 참패 책임에 지도부 전원 사퇴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선거 책임론” 거론돼
“전당대ㆍ원내대표 선거 최대한 앞당길 것”
차기 대선 후보 경선 앞두고 당내 혼란 불가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지도부의 총사퇴로 민주당은 당분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준비하게 됐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나온 민심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라며 “국민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8일 오후 국회에서 지도부와 함께 4ᆞ7 재보궐 패배에 대해 사과하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원 사퇴해 책임지겠다”라고 밝혔다.

김 대행은 “국민께서 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라며 “지도부의 총사퇴가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4ᆞ7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 두 배 가까운 득표율 차이로 패배했다. 애초 주요 여론조사에서 크게 뒤쳐졌던 민주당은 야당 후보들의 의혹 제기에 집중하며 지지율 격차를 줄이며 역전까지도 기대했다.

그러나 개표 결과 민주당이 오히려 큰 차이로 패배한 것으로 나타나며 민주당 안팎에서는 지도부 총사퇴를 포함한 쇄신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밤 늦게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총사퇴 방안을 논의했는데,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지도부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날 비대위 체제를 확정 지으며 한동안 내홍이 불가피하게 됐다. 그러나 당장 오는 9월부터 차기 대선을 위한 후보 경선 일정을 시작해야 하는 만큼, 민주당 지도부는 비대위 체제 아래에서 최대한 빨리 차기 지도부를 선출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김 대행은 “새로 선출될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장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됐던 이낙연 전 대표가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한동안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정권 재창출을 위한 준비 작업을 앞두고 민주당 내 분위기는 어수선한 상황이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