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국민의 질책 엄중히 받아들이겠다”
“더 낮은 자세 국정 임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여당의 참패로 막을 내린 4·7 재보궐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핵심참모들과 만나 선거 결과 등에 대해 논의한 뒤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4·7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 드러난 준엄한 민심을 받아들여 남은 임기 동안 국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며 “앞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헌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선거 패배의 직접적 원인으로 평가받는 부동산 정책 등 기존 정책기조에 변화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들의 요구”라면서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도전 과제를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1년 앞으로 다가온 내년 대선 전초전 성격이자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었던 이번 선거에서 참패함에 따라 문 대통령의 국정동력 약화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정치권 안팎에선 벌써부터 레임덕이 가속화될 것이란 관측마저 대두된다.

서울과 부산 전 지역, 그리고 40대를 제외한 전 세대에서 패배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현 정부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촛불민심’이 돌아섰다는 대목은 특히 뼈아프다.

신대원·박병국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