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낮은 자세로 국정 임하겠다”
“코로나19·경제회복·부동산 부패 청산 매진”
레임덕 가속 우려…국정전반 점검 나설 듯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겠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주민센터에서 2021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박병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여당의 참패로 막을 내린 4·7 재보궐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핵심참모들과 만나 선거 결과 등에 대해 논의한 뒤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4·7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 드러난 준엄한 민심을 받아들여 남은 임기 동안 국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부족했다”며 “앞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헌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선거 패배의 직접적 원인으로 평가받는 부동산 정책 등 기존 정책기조에 변화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들의 요구”라면서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도전 과제를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1년 앞으로 다가온 내년 대선 전초전 성격이자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었던 이번 선거에서 참패함에 따라 문 대통령의 국정동력 약화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정치권 안팎에선 벌써부터 레임덕이 가속화될 것이란 관측마저 대두된다.

서울과 부산 전 지역, 그리고 40대를 제외한 전 세대에서 패배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현 정부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촛불민심’이 돌아섰다는 대목은 특히 뼈아프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 입장에선 작금의 국정 전반을 되돌아보고 전면적인 정책 보완·보강은 물론 수정까지도 검토해야할 형편이다.

한편 청와대는 전날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와 초반 개표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의 패배와 국민의힘의 압승이 예상될 때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도 이날 공개 일정 없이 하루를 보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