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뮤직카우 ‘음악 저작권 지수 MCPI’ 개발…평균 저작권료 수익률 작년 8.7%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음악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지난 1일 음악 저작권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초의 지수, MCPI (MUSIC COPYRIGHT PROPERTY INDEX)를 선보였다. 음악 저작권 시장의 전반적인 동향을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된 것.

‘MCPI’는 뮤직카우 옥션을 통해 플랫폼에 상장된 저작권을 구성 종목으로 산출되는 총 수익 지수로, 음악 저작권 자산 시장의 표준을 제시한다. 해당 지수는 코스콤과 협의하여 개발되었다.

매월 저작권료 수익이 배당되는 음원 저작권의 특성과 해당 배당이 재투자되는 것을 고려하여 2019년 1월 1일 기준시점으로 산출한다. 현재까지 뮤직카우를 통해 거래된 저작권은 약 800여곡이다.

저작권은 저작권료 수익이 매월 배당되고 저작권법에 따라 원저작권자 사후 70년간 보호되어 오랫동안 수익이 유지되는 안정적인 자산이다. 역주행과 리메이크 등 특별한 상승요인도 존재한다.

지난해 뮤직카우 저작권 투자자들의 평균 저작권료 수익률은 구매가 대비 연 8.7%로 집계됐다. 현재 회원수는 35만명으로 전년도 대비 뮤직카우 이용자 수는 438%, 거래규모는 368% 증가했다.

뮤직카우 정현경 대표는 "MCPI를 통해 음악 저작권 시장의 전반적인 흐름을 파악할 수 있어 보다 합리적인 투자가 되길 기대한다.”며 “일시적인 유행이나 투기자산으로 변질되지 않고 신뢰할 수 있는 주요 자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뮤직카우는 대표적인 무형 자산인 대중음악 저작권을 누구나 자유롭게 거래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현한 첫 사례다. 과거 저작권료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저작권료 예측시스템에 따라 거래 가능한 저작권을 선정해 매주 5~7곡씩 새롭게 공개하고 있으며, 공개된 저작권은 옥션 방식에 따라 상위가격부터 순차적으로 낙찰 진행된다.

최종 낙찰 후에는 보유하게 된 저작권료 지분만큼 매월 저작권료를 받거나 이후 마켓을 통해 자유롭게 거래도 가능하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