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 야구단, 새 팀명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
인천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상징적 이름
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구장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 버스에 신세계 로고를 부착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SK와이번스는 신세계에 인수되면서 이날 21년 구단 역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신세계그룹 야구단이 5일 새 팀명을 ‘SSG 랜더스’로 확정했다.

‘랜더스(LANDERS)’는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다.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이기도 하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달 구단명의 도메인인 ‘ssglanders.com’ 등과 ‘LANDERS’라는 상표권을 출원한 바 있다.

신세계그룹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인천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릴 수 있을지, 인천을 대표할 수 있을지 여부를 팀명 결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며 “‘SSG랜더스’가 인천의 상징, 인천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