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at’s up Startup> 플리토, 기업별 맞춤 AI 번역 서비스 개시
기업별 개별 번역 엔진에 AI 데이터 학습
업계·업종서 기업별 특정 용어까지 번역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언어 데이터 기업 플리토(대표 이정수)가 ‘기업 맞춤형 AI 번역’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 기업들은 범용 번역 엔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기업이 속한 업계나 업종, 해당 기업의 특정 용어를 이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플리토의 ‘기업 맞춤형 AI 번역’은 지난해 상용화한 ‘플리토 AI 번역 엔진’에서 한 단계 더 발전된 서비스로, 기업 개별 엔진에 기업 특화 데이터를 학습시켜 개인화 특성을 강화했다.

해당 서비스는 우선 특정 기업의 용어집 등을 학습시켜, 기업의 용어를 정확히 이해한 차별화된 번역 결과를 보여준다. 이후 사용할 때마다 인공지능이 이해하지 못한 데이터를 수집 및 정제해 실시간으로 학습시키는 방식이다.

플리토 ‘기업 맞춤형 AI 번역’ 서비스 활용 예시. [플리토 제공]

따라서 시간이 지날수록 번역 결과가 정교해지고 업계에 알맞은 표현으로 번역되는 것은 물론, 제품·서비스 이름, 슬로건, 전문 용어 등에 대해 정확한 결과를 제공한다.

‘기업 맞춤형 AI 번역’ 서비스를 개발한 플리토는 언어 데이터를 전문으로 다루는 국내 유일의 기업. 웹 및 앱 플랫폼에서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 세계 사용자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데이터를 수집한다. 1000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이용하는 글로벌 서비스인만큼 단시간에 많은 양의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고 최대 8차 검수를 거쳐 데이터 품질이 높은 점이 강점이다.

이정수 플리토 대표는 “‘기업 맞춤형 AI 번역’은 자연어 처리 기술, 개방형 플랫폼, 집단지성 서비스, 철저한 유저 관리 등 플리토가 약 8년간 쌓아온 기술력을 보여주는 서비스”라며 “많은 글로벌 기업이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는 데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