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진구, 중고교 신입생에 입학준비금 30만 원씩 지원
총 4977명 대상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광진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는 올해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에게 입학준비금을 1인 당 30만 원씩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입학준비금이란 입학 준비에 필요한 물품을 자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제도로, 신입생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입됐다.

지원대상은 광진구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 2403명과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 2574명을 포함해 총 4977명이다.

지원 방식은 학생이 각 학교로 입학지원금을 신청하면, 학교에서 제로페이 포인트를 일괄 구매 후 학부모 또는 학생에게 30만 원씩 배정하는 방식이다.

입학준비금은 교복·체육복 등 의류와 온라인 수업에 필요한 태블릿 PC 등 신입생의 입학 준비에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는데 써야한다.

단 학생이 입학준비금으로 학교 주관의 교복 구매를 진행하는 경우 교복 구매액이 자동으로 차감되며, 잔액 발생 시 제로페이 포인트로 지급된다.

김선갑 구청장은 “새로운 학교에서 학업을 시작하게 된 신입생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자 서울시 및 교육청과 함께 입학지원금을 지원하게 됐다”며 “자라나는 학생들이 꿈과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