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헌, “주민 물 복지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 될 것”
광주시, 급수취약지역 상수도 확대보급사업 박차…올해 40억 투입
광주시

[헤럴드경제(광주)=박준환 기자]광주시(시장 신동헌)는 급수취약지역의 안정적인 상수도 공급을 위해 상수도 시설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市는 올해 초월·곤지암읍 등 14개소에 40억원을 투입해 상수관로 8.7㎞, 가압펌프장 7개소 신설 등 상수도 시설을 확대할 방침이다.

급수취약지역 상수도 확대보급 사업은 지하수 오염 등에 따른 물 부족 현상을 겪는 급수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상수관로 및 가압펌프장을 설치해 식수난 해소를 통한 시민들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市는 급수취약지역 상수도 확대보급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대상지 수요조사 및 현장조사를 통한 대상지 최종 선정을 완료했으며 10월 실시설계용역을 착수, 오는 3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특히, 市는 상수관로 시설공사를 조기에 착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투입 예산 40억원 중 65% 이상을 상반기 내에 집행 할 계획이다. 또한. 자재 및 공사비 등에 대해 조기에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신속집행 제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신동헌 시장은 “급수취약지역 상수도 확대보급 사업을 통한 상수도 공급으로 주민의 물 복지 향상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