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산역 먹자골목 일대 생활도로 보행자 도로 새단장
강서구, 보행환경개선사업 마무리
보행자 중심 도로로 새단장 강서로52길. [강서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서구 발산역 먹자골목 일대 차량과 보행자가 뒤섞여 사고 위험이 높던 생활도로가 보행자를 위한 도로로 새 단장했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발산역 먹자골목 일대 ‘보행환경개선사업’을 마무리했다고 24일 밝혔다.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고, 주변 상권도 활성화하는 취지다.

지하철 5호선 발산역 주변에는 대형쇼핑몰과 음식점이 몰려 있고, 차량 통행도 많아 사고 위험이 높았다.

구는 ‘2020 서울시 보행환경개선사업’ 공모에 선정된 뒤 강서로56길(연장 320m) 일대 보도를 기존 2m에서 4m로 확장하고, 보행자 우선도로 3개 구간을 새로 지정했다.

보행자 우선도로 조성 구간은 강서로52길(연장 500m), 54길(연장 550m), 공항대로38길(연장 450m) 구간으로, 폭 약 6~8m 도로다.

도로 바닥에 스텐실 포장을 실시해 미끄럼도 방지하고 주변 상점과 어울리는 다양한 무늬를 적용해 보행자가 걷고 싶은 디자인 거리를 연출했다.

또 차량 통행속도를 30km/h 이내로 제한하고 고보조명과 투광등 설치 등을 더해 사람 중심의 보행자 우선도로를 조성했다.

아울러 먹자골목 내에 방범용 CCTV도 설치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주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차보다 사람을 우선하는 보행환경개선사업을 지속 추진해 걷기 좋은 보행친화도시 강서구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