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총리 "오늘 코로나19 백신 완제품 첫 출하…일상회복 첫걸음”
“도입·수송·유통·접종·이상 반응 관리 등 모든 과정 철저히 준비”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안동시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내 백신 접종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며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북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경북 안동에 있는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공장에서 국민들께 공급할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이 처음 출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 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위탁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날 처음 출하돼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운송되며, 26일 본격 접종에 들어간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돼야한다”면서 “경북도민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께서도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을 계속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경북뿐 아니라 경남과 충청 등 전국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했다”면서 “산림청과 해당 지자체는 피해를 신속히 파악하여, 이에 따른 복원계획을 세우고, 곧바로 복구에 나섬으로써 주민들의 걱정을 덜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산불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입산자의 실화, 즉 부주의”라며 국민들께서도 경각심을 갖고, 산불 예방에 적극 동참해 우리의 소중한 산림자원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