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공연계 매출 75% 감소…2040 여성이 지켰다
지난해 10주년 기념공연을 가진 뮤지컬 ‘모차르트!’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강타한 공연계의 매출이 전년 대비 75%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연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2020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티켓 판매량을 기준으로 발표한 2020년 공연 시장을 결산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전체 공연 티켓 판매금액은 1303억 56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75.3% 감소한 수치다.

장르별로는 콘서트의 판매 금액이 전년 대비 약 2085억 원이 줄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다음으로 뮤지컬이 약 1372억 원, 클래식/오페라는 전년 대비 221억 원 감소한 결과를 보이며 한 해를 마감했다. 연극은 전년 대비 203억 원, 무용/전통예술은 92억 원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뮤지컬과 더불어 공연 시장을 양분하던 콘서트가 코로나19로 인해 개최가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전체 공연 판매금액에서 차지하던 비중도 2019년 47%에서 2020년은 30%로 크게 낮아졌다. 그러면서 뮤지컬이 전체 공연 판매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 2019년 41%였던 것이 2020년은 59%로 상승했다. 연극은 7%, 클래식/오페라는 3%, 무용/전통예술은 1%의 판매 비중을 나타냈다.

2020년 인터파크에서 판매된 전체 공연 편수는 총 4310편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1만 3305편 대비 67.6% 감소한 수치다. 장르별로는 콘서트가 전년 대비 82.1% 감소해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뮤지컬도 전년 대비 76.7% 감소한 715편이 판매됐다. 편수로는 클래식/오페라 장르가 1794편으로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가장 많은 공연 수를 기록했다.

전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쏠림 현상이 컸다. 서울 경기 지역을 합치면 전국 공연의 70.7%로, 코로나19 이후 지역 문화 행사는 완전히 움츠러들었다. 전체 공연 중 서울에서 올려진 공연이 2690편으로 전체의 62.4%, 경기도가 359편으로 8.3%를 차지하고 있다.

광역시 중에서는 대전(239편), 대구(215편), 부산(199편), 인천(125편), 광주(49편), 울산(20편)의 순으로 공연 편수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시의 약진이 두드러져 2019년 전국 분포에서 차지하던 4.7% 비중 대비 0.8% 포인트 상승하며 처음으로 광역시들 가운데 가장 높은 공연 편수를 기록했다. 대구시도 전년도 3.8%에서 5.0%로 상승해 대전에 이어 높은 비중을 나타냈다. 반면 2019년 5.7% 비중이었던 부산시는 4.6%로 내려갔고 인천시도 4.0%에서 2.9%로 내려가 대구시와 순위가 바뀌는 현상을 보였다.

예매자의 성별 연령별 분포를 살펴보면 젊은 여성의 비중이 압도적이었다. 인터파크는 일 년 동안 한 명이 여러 번 구매한 이력이 있더라도 회원 아이디 기준으로 1회씩만 집계했다.

성비로만 살펴보면 여성이 77%, 남성이 23%의 비중으로 2019년 여성, 남성 성비가 72% : 28%였던 것에 비해 여성 관객 비중이 5% 포인트 증가했다. 여성 예매자는 2016년 69%, 2017년 71%, 2018년 72%, 2019년 72%로 해마다 조금씩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여성들 중에서는 20대(28%), 30대(24%), 40대(13%) 순으로 높은 예매자 비중을 보였다. 특히 20대 여성에서 전년 대비 3% 포인트, 50대 여성 관객이 2%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30대(8%), 20대(7%), 40대(5%)의 순으로 높은 예매자 비중을 보이고 있다. 전체 예매자 중에서는 20~30대 여성이 52%로 공연 시장의 주축을 이뤘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