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對한국 무역구제, 총 27개국·221건…“기업 피해 최소화”
산업부, 무역구제 담당 상무관회의
김정일 신통상질서전략실장[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 조치가 심화되는 가운데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등 우리나라에 대한 각국의 무역구제 조치가 220건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총 27개 국가로부터 221건의 무역구제 조치를 부과받고 있다.

세부적으로 반덤핑 조치가 167건(75.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세이프가드 44건(19.9%), 상계관세 10건(4.5%)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103건), 화학(49건), 플라스틱·고무(22건), 섬유(15건), 전자전기(8건) 순으로 많았다.

과거에는 선진국 중심으로 무역구제 조치를 사용했으나 최근 개도국들도 이를 적극 이용하고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또 대상 품목도 대기업 생산 품목에서 중소기업으로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이날 김정일 신통상질서전략실장 주재로 '무역구제 담당 상무관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 총 16개 공관의 상무관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등 상대국의 부당한 무역구제 조치로 인한 우리 기업의 이익 훼손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산업부는 무역구제 조치를 해제·완화하기위해 현지 당국과의 양자협의, 의견서 제출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해왔다는 입장이다.

김 실장은 “외국의 무역구제 조치는 기업 경쟁력과 직결되는 분야로 한 번 조치 대상에 포함되면 누적으로 영향을 받는다”면서 “코로나19, 미·중 통상 갈등 심화, 세계무역기구(WTO) 다자체제 복원 지연 등으로 각국의 무역구제 조치 활용 증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본부·해외 현지에서 모두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