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더머니] 국제유가, 폭등 후 숨 고르기…WTI 0.1%↓
국제금값, 온스당 0.1% 하락
[123rf]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제유가가 미국의 원유생산시설 회복 지연과 원유 수요 회복 전망에 급등한 이후 숨 고르기 장세를 나타내며 소폭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03달러(0.1%) 하락한 61.6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4월물은 13센트(0.2%) 오른 배럴당 65.37달러를 나타냈다.

두 유종은 전거래일 4% 가까이 급등했다. 이날도 장초반 2%대 상승세를 이어가다가 오후 들어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지만, 1년 만에 최고 수준에서 벗어나지는 않았다.

이날 원유시장은 미국의 원유 생산 상황과 다음 주 열릴 산유국 회동 등을 주시하는 분위기였다.

지난주 한파에 얼어 붙었던 미 남부 텍사스주의 원유시추와 정제 시설은 서서히 가동을 재개하고 있다. 원유 생산이 빠르게 정상을 회복하지는 못할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의 진정 등으로 원유 수요가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는 커졌다. 지난 주말 미국의 항공 이용 승객이 연초 이후 최대 수준으로 증가하는 등 이동 수요도 회복되는 조짐이다.

이에 따라 유가 전망을 상향 조정하는 기관들이 늘어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브렌트유가 연중 배럴당 75달러로 고점을 높일 수 있다고 봤다. 골드만 앞서 브렌트유가 배럴당 65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모건스탠리도 브렌트유가 3분기에 배럴당 70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브렌트유가 2분기 중에 일시적으로 70달러에 달하고 올해 연간 평균 60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BOA의 기존 유가 평균 전망치는 배럴당 50달러였다.

다음날 발표될 미국의 원유재고가 감소세를 이어갔을 것이란 기대도 강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글로벌 플래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원유재고가 480만 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 국채금리의 빠른 상승으로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세를 이어가는 등 금융시장 전반이 다소 불안정한 점도 유가 상승의 발목을 잡았다.

여기에 다음달 4일 열리는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 회동에서 증산 결정이 내려질 수 있다는 전망도 유가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원유시장 전문가들은 유가가 오를 수 있는 여건이지만, 레벨 부담도 커질 것으로 진단했다.

CMC 마켓츠의 마이클 휴손 수석 연구원은 “양호한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 등으로 유가가 지지력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 레벨에서는 상승이 과도하다는 논란도 제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브렌트유가 배럴당 70달러까지 못 오를 것이란 말은 아니다”면서 “하지만 이 레벨은 일부 수요 감소를 촉발할 수 있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23rf]

국제금값은 미 증시 하락장 속에서도 달러 강세로 인해 0.1%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2.5달러(0.1%) 하락한 1805.90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달러가 상승하며 금값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현재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 주는 ICE 달러지수는 0.13% 오른 90.13에 거래되고 있다.

BMO의 타이 왕 전략가는 “이날 아침에만 해도 증시가 하락하면서 시장은 위험 기피 모드였지만 달러 강세가 금을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상원 은행 청문회에서 비둘기파적인 입장을 내보인 것은 금값 하락폭을 제한했다. 왕 전략가는 “파월 의장은 매우 비둘기파적인 모습을 나타냈고 이는 장 후반 금값에 호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IG마켓의 카일 로다 전략가는 “물가 기대치가 상당히 오르지 않는 한 금값이 상승으로 방향을 완전히 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