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진서, 천적 양딩신 꺾고 농심배 3연승…2명 꺾으면 한국 우승
한국 2명, 일본 중국 각 1명씩 남아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신진서 9단이 상대전적에서 뒤져있던 천적 중국의 양딩신을 꺾으며 농심배 3연승을 달렸다.

한국 바둑랭킹 1위 신진서는 23일 서울 한국기원과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최종라운드 제11국에서 중국랭킹 2위 양딩신 9단에게 15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신진서는 양딩신과의 상대 전적에서 3승 5패를 기록하게 됐다.

신진서의 3연승으로 연승상금 1000만원도 챙겼고, 한국은 농심배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흑을 쥔 신진서는 초반 좌하와 우중앙에 큰 세력을 쌓아 유리하게 대국을 이끌다가 양딩신이 중앙 백 대마를 앞세워 날카로운 공격을 해와 어려운 상황을 맞았다. 신진서는 초읽기 상황에서 과감하게 좌중앙 흑을 버리고 하변을 지키는 승부수를 던졌고, 우중앙으로 뚫고 나온 백 대마를 포위망에 넣으면서 양딩신의 전의를 꺾어버렸다.

한국·중국·일본이 대표 기사 5명씩이 출전해 이기는 선수는 계속 대국을 두는 연승전 방식인 농심배에서 한국은 원투펀치 신진서 박정환 2명이 남아있는 반면, 일본은 이치리키 료, 중국은 커제 1명씩만 남았다.

농심배에서 2패만을 기록했던 신진서는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명성에 맞는 활약을 펼쳐보이고 있다. 신진서는 지난해 11월 열렸던 2차라운드 9국에서 중국의 탕웨이싱 9단을 꺾었고, 22일 10국에서 일본 이야마 유타 9단에게 완승한데 이어 이날 까다로운 상대인 양딩신마저 누르면서 한국의 수문장 역할을 해내고 있다.

24일 열릴 신진서의 4연승 도전 상대는 일본의 최종주자 이치리키 료이다. 여기서 이길 경우 신진서는 연승상금 2000만원도 확보한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