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치앤코, 광주시에 AI 센터 설립…헬스케어·반려동물 사업 속도
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가 광주광역시에 인공지능(AI) 센터를 설립했다고 23일 밝혔다. [리치앤코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가 광주광역시에 인공지능(AI) 센터를 설립했다고 23일 밝혔다.

리치앤코는 지난 9월 광주시와 AI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22일 리치앤코 광주 AI센터를 본격 개소했다.

이번에 문을 연 광주 AI센터는 임신·출산·육아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인 ‘열달후에’를 운영하는 리치플래닛과 반려동물 생애주기 서비스 플랫폼 ‘꼬리’, 스마트팜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바른팜' 등이 함께 참여한다.

열달후에는 임신과 출산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지난 2020년 11월 베타오픈 이후 1만4000여명의 예비 부모가 회원으로 가입하며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앞으로 광주시 소재 산부인과 및 난임 센터와의 협업해 임신 성공률을 높이는 AI 솔루션과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꼬리는 광주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내 국내 최대 규모의 동물 산업 데이터 뱅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광주에 거주 중인 반려동물 보호자, 기업, 병원, 대학과 연계해 AI 기반의 임상실증센터 구축, 서비스 실증, 제품 개발 및 동물 산업 데이터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바른팜은 스마트팜 시설 설치부터 운영, 그리고 생산 작물 유통, 판매까지 스마트팜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광주시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새로운 스마트팜 시설 구축 사업과 관련해 다양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승표 리치앤코 대표는 “인공지능에 특화된 광주에 AI센터를 개소해 헬스케어, 반려동물, 스마트팜 관련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리치앤코 비즈니스의 성장은 물론 광주 AI생태계 조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