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수동, 이젠 ‘한국의 브루클린’으로 새 간판
뚝섬 일대 지구단위계획 통과
전시장·공연장·특급호텔 등 결합
복합클러스터 2024년 완공 예정
대중문화중심지 새 랜드마크 기대

서울 성수동이 한국판 브루클린으로 거듭난다. 이미 공사를 마친 최고급 주상복합주택에 더해 대규모 전시장과 공연장, 특급 호텔, 그리고 주상복합시설이 함께하는 서울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서울 성동구는 서울숲 인근 성수동을 중심으로 뚝섬 일대를 문화 산업과 도시 서비스가 집적된 문화산업복합클러스터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시에서 수정 가결한 ‘뚝섬 지구단위계획 및 세부개발계획 결정’을 바탕으로 3월 중 재열람 절차를 마치고 4월에 최종 변경 결정고시 할 계획이다.

부영호텔 조감도(위쪽).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조감도. [성동구 제공]

이미 완공을 마친 대림 아크로서울포래스트와 함께 최고 48층 주상복합 2개동과 5성급 관광호텔 1개동, 대형공연장 등의 조성도 2024년 말 완료할 예정이다.

뚝섬 지구단위계획구역이자 성수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왕십리 광역중심과 강남도심을 잇는 중요거점지역이 주거와 문화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최근에는 서울숲을 중심으로 소셜벤처, 사회적 기업 등 신산업이 유입되고 강남을 떠난 연예기획사들도 이주하는 등 변화 속도도 빠르다.

특히 특별계획구역Ⅳ(부영호텔 건립부지)에 지정용도로 결정돼 있던 산업전시장 및 회의장을 800석 이상의 다목적 공연이 가능한 중대형 공연장으로 변경, 건설한다. 또 특별계획구역Ⅲ(아크로서울포레스트)에 계획돼 있던 300석 규모의 소형공연장도 전문전시장으로 확대했다. 여기에는 다년간 문화예술 경영 경험이 있는 대림문화재단의 노하우를 접목, 다양한 지역연계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지난해 말 공사를 마치고 입주가 시작된 최고 49층의 특별계획구역Ⅲ(아크로서울포레스트) 역시 벌써부터 사상최대 청약 경쟁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강은 물론 서울숲, 남산까지 볼 수 있는 입지조건에, 층별 가구 수를 3가구, 9층 이하 4가구로 조정하고 T자로 건물을 배치하는 등 특화 설계가 호평을 받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대규모 공연장 확보를 기회로 삼아 공장 건물의 매력을 살려 성수동을 ‘한국의 브루클린’으로 자리매김하고, 성수동 전역에 다양한 문화공간을 지속적으로 확대·조성해 대중문화산업의 중심지로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최정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