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건설, 아이티로 투자…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본격화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기업 아이티로 투자
미래 주거문화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추진
대우건설 CI [대우건설 제공]
아이티로 CI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우건설은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 ‘아이티로’에 투자해, 전체 지분의 30%를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이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다.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개선해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이티로는 2018년 설립돼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라북도 완주군의 ‘스마트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수의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푸르지오 스마트홈 앱(App) 화면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아이티로와 협업해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도 개발했다. 건설 현장 곳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활용해 작업자와 건설 장비의 움직임을 모바일 기기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작업 중 위험 상황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향후 건설관련 다양한 분야로 플랫폼 개발을 확장해 건설과 기술의 융합을 통한 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의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연간 2만~3만 가구를 꾸준히 공급하며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주거관련 빅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하는 3번째 프로젝트이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해 3월과 7월에 각각 드론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아스트로엑스’와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기업인 ‘휴맥스EV’에 지분 투자를 한 바 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