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 울릉분지 ‘해저사태’ 원인 밝힌다…지질硏 국제공동 과학시추 유치
- 1회 시추당 500억원 비용절감 효과, 한반도 자연재해 및 기후변화 대응 기대
울릉분지 해역 과학시추에 활용 예정인 3D/4D 물리탐사연구선(가칭 탐해3호) 예상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동해 울릉분지에서 자주 발생하는 해저 사면사태의 원인 규명을 위한 국제공동해양시추 어벤져스팀이 가동된다.

23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따르면 국제공동해양시추프로그램(IODP)에 동해 울릉부지 예비시추제안서를 제출, 단계별 심사과정을 거쳐 오는 6월 최종 승인을 앞두고 있다. 이번 해양시추는 1회당 약 500억원의 비용이 소요돼 막대한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동해 울릉분지 IODP 시추는 오는 2024년 진행될 예정이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이번 IODP 과학시추를 통해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위치인 울릉분지의 해저지질 및 퇴적구조 확인, 기후변화 규명, 해저사태의 원인규명 등 자연재해 이슈 해결과 심해 부존자원 탐사 등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1997년부터 울릉분지 해저절벽 사면사태의 원인규명과 전 지구적 기후변화․자연재해 등 지구과학 현상들을 예측하고 대응하기 위해 IODP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2013년 7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실시된 한국대지 IODP 시추는 당시 쓰시마분지로 불리던 ‘울릉분지’의 지명을 처음으로 공식화해 국제적으로 널리 알리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또한 한국대지에서 시추한 시추공은 우리나라 해역에서 처음으로 수행한 과학시추로, 현재 동해 울릉분지 주변 해역의 해양과학 연구에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2024년 건조 예정인 최첨단 3D/4D물리탐사연구선(가칭 탐해3호)을 통해 2050년까지 국제 IODP에서 추진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국제공동연구를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울릉분지 해역 과학시추 예정 지역.[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김복철 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은 “동해 울릉분지의 IODP 시추 유치는 천문학적인 시추 비용의 절감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동아시아 자연재해 이슈 대응을 위해 국제 사회가 과학적으로 하나 되는 국제공동연구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최첨단 물리탐사연구선을 활용해 세계 해저자원탐사를 통한 다각적인 국제공동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