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용수 할머니 “하버드 교수 망언 무시하자”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위안부가 매춘부라는 주장을 한 하버드대 마크 램지어 로스쿨 교수를 무시하자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17일 하버드대 아시아 태평양 법대 학생회(APALSA)가 ‘위안부를 부정하는 일본 측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는 주제로 연 온라인 세미나에 참석했다.

세미나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하버드대 학생들은 그 교수가 하는 말을 무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그 교수가 잘한 거라고 생각한다”며 “위안부 문제 해결에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이 문제를 확실히 해달라고 일깨워줬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하버드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 문제를 신경쓰고 열심히 하고 있는지를 잘 안다”며 “하늘에 있는 할머니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울먹였다.

그는 “ICJ에 가서 이 문제를 완벽하게 따져보는 것은 내 마지막 소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설득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할머니는 향후에도 일본과의 교류를 계속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양국간 원수 지는 나라는 아니다”라며 “한 학생이라도, 한 사람이라도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일본이) 왜 위안부를 만들었고 어디서 만들었는지를 확실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로 친하게 지내면서 이런 올바른 역사를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온라인 세미나에는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 위안부정의연대(CWJC) 공동의장인 릴리안 싱과 줄리 탕 전 미 법원 판사, 김현정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변인 등이 함께 참석해 램지어 교수를 비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