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에셋·KB손보·롯데손보, 해외 대체투자서 대폭 손실
저금리 대비한 해외 대체투자 유행
코로나19로 항공기·호텔 투자 성과 저조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코로나19 영향에도 지난해 보험 영업성적이 전반적으로 개선됐지만 일부 보험사는 해외 대체투자 탓에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보험업계 각사 실적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미래에셋생명과 KB손해보험은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고, 롯데손해보험은 영업이익이 208억 넘는 적자를 기록해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주요 생명·손해보험사가 판매 증가와 손해율 개선으로 2019년 대비 15% 이상의 영업이익 또는 당기순이익 성장세를 기록한 것과는 대비된다.

이들 보험사는 해외 대체투자에서 막대한 손실을 봐야 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변액보험 시장에서 5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며 좋은 성과를 냈지만 브라질 부동산을 보유한 펀드 투자 등 해외 자산의 평가액이 급락하면서 영업이익이 2019년보다 17.7%나 감소했다.

K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85% 선으로 낮추며 실적 기대감을 키웠지만 미국 호텔 투자에 발목을 잡혔다. 호텔 투자액 손실 충당금 등을 쌓느라 KB손해보험의 당기순이익이 30%나 감소했다.

롯데손해보험의 2020년 경영실적 [롯데손보 제공]

롯데손해보험도 손해율 개선과 사업비 절감으로 2019년보다 2200억원을 아끼고도 투자 이익이 1816억원이나 감소하면서 전체적인 영업이익이 20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집중 투자한 항공기와 호텔 등이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보험업계는 저금리 기조와 통화 완화정책에 대응해 해외 대체투자를 빠르게 확대하면서, 투자 위험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한국신용평가 이재우 선임애널리스트의 분석에 따르면 국내 10개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익스포저(위험 노출액)는 2017년 말 10조5000억원에서 1년 반 만에 15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