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틈새라면 새 모델에 ‘제시’…팔도, 신규 CF공개
코로나19에 매운맛 열풍...틈새라면 매출 50% 쑥
연간 목표 판매량 5000만개로 상향…브랜드 성장 가속화
팔도가 틈새라면 브랜드 모델로 제시를 발탁했다. [사진제공=한국야쿠르트]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가수 제시가 틈새라면 브랜드의 새로운 모델이 됐다.

팔도가 틈새라면의 브랜드 모델로 방송인 제시를 발탁하고 틈새라면볶음면(틈새볶음면) 신규CF ‘매운맛의 자부심, 맵부심’편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틈새볶음면의 중독성 있는 매운맛 표현에 중점을 뒀다. 베트남 하늘초 고추의 강렬한 그래픽이 시각과 미각을 자극하고 제시의 중저음 래핑이 ‘매운데 계속 먹게 된다’는 핵심 메시지를 전달한다.

틈새볶음면은 지난해 선보인 국물 없이 볶아먹는 라면이다. 자체 공모로 선발한 고객 100명의 의견을 반영해 개발했다. 액상스프에는 베트남 하늘초 고추를 넣었으며 면발 두께는 25% 늘렸다. 그릴향과 볶음야채, 건더기스프로 풍미를 더했다.

김동락 팔도 틈새라면 담당은 “제시의 걸크러쉬 이미지가 틈새라면볶음면과 잘 매칭 돼 모델로 선정했다”며 “매운맛을 떠올리면 같이 연상되는 에너지 넘치고 중독성 있는 광고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스트래서 해소를 위한 매운맛 식품이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틈새라면 매출은 전년 대비 50%올랐다. 팔도는 올해 목표수량을 5000만개로 상향 조정했다.

또한 신규 CF와 용기면 버전의 신제품 틈새라면 볶음면 컵 출시를 계기로 틈새라면 브랜드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용기면은 27일부터 GS25에서 구입 가능하다.

js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