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광훈 “文대통령, 북한 보자기에 싸인 사람”
“이승만은 하늘이 내려준 사람”
유튜버 5∼6명 한곳에 붙어있기도
3·1절 범국민대회를 앞두고 전국을 돌고 있는 전광훈 목사가 25일 부산역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국을 순회중인 전광훈 목사가 부산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25일 부산역 광장 앞에서 ‘부산이여 일어나라’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전 목사를 비롯해 교회 관계자, 신도 등 수십 명이 참석했다.

3·1절 범국민대회를 앞두고 전국을 돌고 있는 전 목사는 이날 “부산은 정신 차려야 한다”며 “(이대로라면) 수령님을 모시고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우리나라 국민은 간첩에 포섭된 지 모른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보자기에 싸인 사람”이라며 “북한이 싫어하는 말은 하나도 못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하늘이 내려준 사람”이라며 그의 일대기에 대한 연설을 이어갔다. 특히 전 목사는 “다가오는 3·1 범국민대회를 통해 대한민국을 이승만 건국 정신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며 “빨갱이, 종북을 한칼에 쳐내버려야 한다”고 했다.

부산역 광장서 기자회견하는 전광훈 목사. [연합]

애초 행사를 시작할 때는 20여명에 불과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지나던 시민들도 합세하면서 점점 규모가 늘어났다.

모인 인원은 적었지만 전 목사를 보려는 이들로 거리두기는 지켜지지 않았다. 특히 전 목사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유튜버 5∼6명은 다닥다닥 한곳에 붙어있기도 했다.

현재 부산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100명 이상 집회·시위가 금지된 상태다.

한편 이날 전 목사 설교는 유튜브로도 생중계됐으며 경찰과 지자체는 행사 내내 군중을 지켜보며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