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체육대통령’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임 성공 “46.4% 득표”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이 제 41대 대한체육회장에 당선, 연임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이른바 ‘체육대통령’으로 불리는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65, 사진) 현 대한체육회장이 절반에 육박한 46.4%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18일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기호 3번 이기흥 후보는 총 투표수 1974표 중 915표를 획득해 절반에 육박하는 46.4% 높은 득표율로 세 명의 경쟁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기호 4번 강신욱 후보가 507표(25.7%), 1번 이종걸 후보가 423표(21.4%), 2번 유준상 후보가 129표(6.5%)를 각각 받았다.

선거인단 2170명 중 1974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4년 전 선거 때(63.49%)보다 훨씬 높은 90.97%를 찍었다.

2016년 제 40대 대한체육회장에 뽑힌 이 회장은 연임에 성공하면서, 2024년까지 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