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현 CJ회장 장남 이선호씨, CJ제일제당으로 복귀
글로벌비즈니스 담당 부장 발령
해외시장 겨냥 전략제품 발굴 역할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 [연합]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가 1년 4개월여 만에 업무에 복귀한다.

18일 CJ그룹 등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CJ제일제당 글로벌비즈니스 담당 부장으로 발령을 받아 업무를 시작했다.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은 K푸드 세계화를 위해 해외 시장을 겨냥한 전략제품을 발굴하고, 사업 전략을 수립·실행하는 역할이다.

이 부장이 미국 냉동 식품업체 슈완스 인수 후 통합전략(PMI) 작업을 주도하는 등 미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해외 경험이 풍부한 점을 고려해 해당 보직을 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 부장은 ‘비비고 만두’를 이을 차세대 K푸드 발굴과 글로벌 사업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 부장은 1990년생으로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했다.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해 바이오사업팀과 식품전략기획 1부장 등을 맡았다.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