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200세대 미만 소규모 단지 대상 ‘미니 재건축’ 도입
5800여 세대 대상 미니 재건축 통해 1만 세대 확대 공급
역세권 개발 사업 등 기존 대책도 추진 강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서울시가 200세대 미만 소규모 단지를 대상으로 한 ‘미니 재건축’을 신규 도입한다.

서울시는 18일 부동산정책 관련 관계기관 합동설명회에서 ‘공공소규모재건축’, 이른마 ‘미니 재건축’ 도입을 새로 밝혔다.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중개업소 모습. [연합]

200세대 미만 소규모 지역을 대상으로 한 미니 재건축은 LH나 SH 등 공공이 참여해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안이다. 서울시는 5800여 세대를 대상으로 미니 재건축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1만세대로 확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관련 법 개정 등이 완료되는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유휴부지를 활용한 복합개발과 역세권 개발 사업을 통한 신규 주택 공급 계획도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역세권 대상지를 기존 207개에서 307개로 늘리고 범위도 기존 250m에서 350m로 확장했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2022년까지 8000호의 주택이 추가로 공급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025년에는 그 규모가 2만2000호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도입도 본격화한다. 소위 ‘로또’라 불리는 분양가 상한제 이후 발생하고 있는 일반 분양자의 시세차익 확대에 따른 청약 과잉 경쟁을 완화하고, 그 위험과 성과를 공공과 나누는 제도다.

서울시는 앞으로 SH공사가 공급하는 공공분양 주택은 지분적립형분양주택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2023년까지 약 1150호, 2028년까지 1만5900호 등 모두 1만7000호가 그 대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금력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가 부담 가능한 양질의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제도”라며 정부의 협조를 당부했다.

전세난 해소를 위한 기존 제도도 차질없이 시행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공공전세주택 1500호와 전세형 주택 6000호와 관련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접수에 나선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