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오늘 저녁 열병식 개최한 듯…신무기 등장 가능성
합참은 11일 북한이 전날 밤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관련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작년 10월 진행한 당 창건 75주년 계기 열병식 모습. [헤럴드DB]

[헤럴드경제]북한이 14일 오후 제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저녁 열병식'을 개최하는 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6∼7시께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시작했다. 오후 8시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실시되고 있는 북한군 동계훈련 등을 고려할 때 이번의 경우 규모 자체는 작년 10월 열병식보다 축소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지난 8차 당대회에서 '국방력 강화'에 방점을 뒀다. 지난 10월 당시 공개하지 않은 새로운 무기를 선보일 가능성도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열병식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우리 군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NK뉴스도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목요일(14일) 저녁 군용기 편대가 김일성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열병식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날 열린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당대회 기념공연을 관람한 만큼 열병식도 참석해 사열했을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지난 10일 심야시간대에 북한이 당대회 관련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을 포착했다면서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 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하여 정밀 추적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군 당국은 10일 밤 포착된 정황은 예행연습인 쪽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