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1년 9개월간 열심히 했다”…정총리 “제가 보증”
[연합]

[헤럴드경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대기업의 자본과 스타트업의 기술을 연결하는 일을 1년 9개월간 굉장히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조만간 출마할 것으로 보이는 박 장관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주재한 제32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기업에서는 권영수 LG 부회장·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구현모 KT 대표이사가, 스타트업에서 김병국 이솔 대표이사·김형식 이루다 대표이사·김경훈 코어닷투데이 대표이사가 참석해 협력 사례를 공유했다.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정 총리는 "그건 제가 보증한다"고 호응했다.

정 총리는 또 "경기 반등을 이루고 선도 경제로 나아가려면 상생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상생은 우리 경제가 추구할 궁극의 지향점"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