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체 ‘신장’ 개별 세포분석 성공…만성신장질환 치료 가능성↑
- 지스트 국제공동연구, 만성신장질환 핵심 세포종류와 조절인자 발굴
- 특정 세포종류에만 특이적으로 효과 있는 약물 개발 가능성 확인
인간 만성신장질환을 유도한 동물모델의 신장에 대한 단일세포 분석 (그림 A) 및 인간신장 장기유사체에 대한 단일세포 분석 (그림 B) 결과.[지스트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생명과학부 박지환 교수팀이 미국 펜실베니아대학, 스페인 바르셀로나 과학기술대학과의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정상 신장발달 및 만성신장질환으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핵심 조절인자를 발굴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최신 단일세포 분석 기술을 통해 우리 몸에서 가장 복잡한 세포종류로 구성된 장기중의 하나인 신장을 개별 세포수준에서 분석했다. 분석 결과 만성신장질환 발전과정에서 중요한 세포종류를 밝혀내고 이 세포의 분화와 대사조절에 중추 역할을 하는 에스트로겐 관련 수용체(ESRRA)를 발굴했다.

만성신장질환은 당뇨, 고혈압에 흔히 수반되는 질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환자수가 약 8억 명이 될 정도로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말기 신장질환으로 발전하면 투석과 신장이식 외에는 치료법이 없어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고통이 따르며 사회경제적 질병부담비용도 크다. 일단 만성신장질환이 진행되기 시작하면 이를 멈추거나 회복할 수 있는 치료제가 아직 없어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이 시급하다.

연구팀은 사람의 만성신장질환이 유도된 동물모델, 신장 장기유사체(오가노이드)에 대한 단일세포 분석을 통해 만성신장질환에서는 잘못 분화된 신장 내 근위 세뇨관 상피세포가 다수 존재하며, 이들의 지질대사 과정에도 문제가 생긴 것을 밝혀냈다.

이러한 근위 세뇨관 상피세포의 분화와 지질대사를 조절하는 핵심 조절인자가 에스트로겐 관련 수용체(ESRRA)이며, 이 유전자를 억제하거나 과발현 시킴으로써 만성신장질환을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박지환 교수는 “이번 연구는 단일세포 분석기술, 신장 장기유사체 등의 최신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만성신장질환의 핵심 세포종류와 조절인자를 밝혀냈다는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유전자 발현 조절을 통해 특정 세포종류에만 특이적으로 효과가 있는 약물 개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사 분야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 1월 5일자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