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이그룹 TOO 공동제작 CJ ENM·n.CH엔터, 매니지먼트 계약 갈등

TOO [n.CH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보이그룹 티오오(TOO)를 공동 제작한 CJ ENM과 기획사 n.CH엔터테인먼트가 매니지먼트 계약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n.CH엔터테인먼트는 14일 TOO 매니지먼트 계약 대행에 대해 CJ ENM 측이 돌연 입장을 바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매니지먼트를 이관하라고 통보해 왔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을 냈다.

TOO는 2019년 12월 종영한 엠넷 오디션 ‘투 비 월드 클래스’(TO BE WORLD KLASS)로 발탁된 10인조 보이그룹이다.

양사의 공동 프로젝트로 시작, 연습생 캐스팅·트레이닝, TOO 매지니먼트 및 홍보를 n.CH가, 음반 제작과 마케팅을 CJ ENM이 맡기로 협의하고 지난해 4월과 7월 두 장의 앨범을 발매했다.

n.CH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해 8월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는 문구가 담긴 약식 합의서에 날인했다.

그러나 이후 CJ ENM측은 매니지먼트 본계약 기간을 7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일방적으로 축소한 계약 조건을 제시했으며, 최근에는 매니지먼트를 이관하라는 요구를 해 왔다는 것이 n.CH 측의 설명이다.

n.CH 측은 “CJ 측의 사유는 최근 ‘자사의 경영진 교체 및 내부 경영방침 변경으로 인해서 CJ에서 직접 매니지먼트를 하겠다는 것’이었다”며 “특별한 사유 없이 내부 방침 변경만 주장하고 있으니 대기업을 믿고 모든 걸 내어주었던 저희로서는 배신감과 허탈감이 매우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통과 협의를 원한다고 수차례 노크했지만 CJ ENM은 내부 입장에 변경은 없다고 되풀이하며 TOO에 대한 모든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손을 떼고 이관하라고 독촉하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라고 했다.

CJ ENM 측은 일부 언론에 TOO 매니지먼트 계약이 지난해 8월까지로 종료됐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n.CH측은 이에대해서도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는 합의서이지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