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립운동가 대충 살아’ 조롱한 윤서인 “북괴 옹호보다 낫다”
윤서인 씨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웹툰 작가 윤서인 씨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가운데, 윤 씨가 자신을 비판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북괴 옹호보다 낫다”고 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윤 씨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과 후손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리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윤 씨는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 확산되면서 비판이 쏟아지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는 이후 또다른 글에서 “내가 가장 존경하는 이승만이 대한민국에서 그 누구보다 가장 열심히 살았던 독립운동가”라면서 “대한민국은 독립운동가 중에서 특히 이승만이 하드캐리하면서 목숨바쳐 만든 나라지 대부분의 다른 독립운동가들은 정작 나라를 만드는 데는 딱히 공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자 윤 씨는 곧장 송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언론 기사를 공유하면서 “아직도 100년 전 일제시대에 살고있는 시대착오 허깨비 망상병자들이 득실득실한 나라 징글징글 ”이라면서 “조만간 180석 이용해서 ‘친일옹호금지법’ 만드실 기세 어련하시겠나”고 비아냥댔다.

이어 댓글로 송 의원의 그간 북한 관련 발언 기사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암만 그래도 북괴 옹호보다는 낫지 않나”라며 송 의원을 비꼬았다.

한편 윤 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후손들에게 변변한 유산조차 남기지 못했을만큼 조국을 위해 모든 걸 바치신 독립운동가 제위를 공개적으로 능멸한 이 상식 밖의 행위에 대해 단호히 처분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하루 새 1만 6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