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선옥 소령, 여군 최초 전술무기교관 자격 획득
조종사 교육의 ‘박사급 과정’으로 불려
국내 최초 부부 전술무기교관 기록도
공군은 14일 김선옥 소령(진)(32세·공사 60기)이 여군 최초로 전술무기교관 자격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김 소령이 자신의 주기종 F-16 전투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대한민국 첫 여군 전술무기교관이 탄생했다.

공군은 14일 제39정찰비행단 159전투정찰비행대대 소속 김선옥 소령(진)(32세·공사 60기)이 여군 최초로 전술무기교관 자격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여군 전술무기교관은 지난 2002년 첫 여군 조종사 탄생 이후 19년만이다.

전술무기교관 과정은 F-15K와 F-16, FA-50, F-5가 주기종으로 4기 이상의 전투기를 지휘할 수 있는 비행자격(4기 리더)과 일정 비행시간을 보유한 전투조종사를 비행단별로 선발해 전술 및 무기체계에 정통한 교관으로 양성하는 전문화 과정이다.

고난도 비행훈련과 방대한 학업량이 뒷받침돼야하는 조종사 교육의 최상위 과정으로 박사급 과정으로 불리기도 한다.

매년 10여명의 전투조종사들만이 교관 자격을 획득할 정도다.

공군은 14일 김선옥 소령(진)(32세·공사 60기)이 여군 최초로 전술무기교관 자격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김 소령이 비행훈련에 앞서 비행임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공군 제공]

김 소령은 1030여 시간의 비행시간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과정에서 어려운 훈련들을 무리 없이 소화했을 뿐 아니라 대규모 편대군 훈련에선 임무편대장 역할을 맡아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해 전술무기교관으로서 자질을 인정받았다.

특히 김 소령은 1년 전 해당 과정을 수료한 KF-16 전투조종사인 남편 주현철 소령(진)(32세·공사 60기)과 함께 국내 최초의 부부 전술무기교관이라는 기록도 세우게 됐다.

김 소령은 “전술무기교관은 전투조종사에게 명예로운 직책이자 자존심을 상징하는 만큼 앞으로도 후배 조종사들의 전투기량 향상과 더불어 영공방위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먼저 교관이 된 남편의 아낌없는 성원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이 자리를 통해 다시 한번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전술무기교관과정(FWIC) 수료식을 통해 7명의 전투조종사들이 전술무기교관 자격을 획득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