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상원, ‘북서센터’ 파주 개소
파주시 와동동 운정법조타운 5층에서 열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서센터 현판식’.(왼쪽부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최은영 중부센터장,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홍우 원장, 파주시 백인성 기획경제국장, 파주시 황선구 일자리경제과장이 현판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상원 제공]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 북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서센터가 14일 파주시 와동동에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자영업자 지원에 나선다.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기관 설립 당시 계획했던 현장 밀착 지원을 위한 도내 5개 권역별 지역센터 개소가 1차적으로 모두 완료됐다.

이날 북서센터 현판식 행사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지침에 따라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 백인성 파주시 기획경제국장 등 5인 미만 최소 인원이 참석하여 진행되었다. 파주시 와동동 운정법조타운 5층에 위치한 북서센터는 남양주에 위치한 북동센터와 더불어 고양·부천·파주·김포·양주 등 경기 북서지역 5개 시군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센터장 1명을 포함한 3명의 직원이 현장에서 골목상권 조직화, 경영환경개선, 폐업 및 업종전환 지원사업 등 북서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및 소상공인 지원, 경기지역화폐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북서센터 개소와 현판식은 간소화 됐지만 이후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은 기대가 클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허브 역할을 할 지역센터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