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껌 세계의 대모 ‘후레쉬민트’의 귀환…롯데제과 1호 제품, 3총사가 뭉쳤다[언박싱]
롯데, 생산 중단 3년 만에 재출시 결정
쥬시후레쉬·스피아민트 등 3총사 재회
후레쉬민트껌 [사진제공=롯데제과]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껌 업계의 대모 후레쉬민트가 돌아온다. 롯데가 후레쉬민트의 맛을 잊지 못하는 마니아들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덕분에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 등 롯데껌 3총사가 간만에 다시 뭉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롯데껌 3총사 중 하나인 후레쉬민트껌이 재출시된다. 롯데제과가 지난 2017년 생산을 중단한 지 3년 만이다.

후레쉬민트껌은 지난 1972년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과 함께 선보인 껌 업계의 대모와 같은 상품이다. 하지만 롯데제과가 2000년대 들어 자일리톨껌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면서 생산 효율성 등을 이유로 지난 2017년 쥬시후레쉬와 스피아민트만 남겨두고 후레쉬민트는 생산을 중단했다.

하지만 후레쉬민트껌의 맛과 향수를 잊지 못하는 마니아들의 요청이 잇따르자 롯데제과는 재출시를 결정했다. 3년 만의 재등장이긴 하지만, 마니아들의 향수를 고려해 제품 패키지는 기존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최근 커피전문점에서 페퍼민트 차를 즐겨 마시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등 달라진 고객들의 취향도 반영됐다.

이에 따라 쥬시후레쉬, 후레쉬민트, 스피아민트 등 일명 대형껌 3총사가 간만에 뭉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껌 3총사는 롯데제과가 서울 양평동에 선진국 설비의 껌 공장을 설립한 후 만든 1호 제품으로, 국내 껌시장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70~80년대 먹거리가 풍족하지 않던 시절 배고픔을 달래준 제품으로 한때 국민 껌의 칭호를 얻기도 했다.

롯데제과는 쥬시후레쉬와 스피아민트껌이 매년 각각 40억원 안팎의 매출을 올리는 등 총 80억원의 매출을 거둔만큼, 후레쉬민트껌의 재출시로 이들 3총사 껌으로 연간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껌 3총사는 롯데제과가 지난 1967년 창립한 후 선진적 설비의 껌 공장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제품으로 의미가 있다”며 “후레쉬민트껌의 재출시로 껌 3총사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