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발원 中 아닌 이탈리아?…“2019년 11월 코로나 첫 환자 확인…25세 女”
밀라노대 연구진 분석…피부 질환으로 병원서 조직검사 받아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조사팀이 14일(현지시간) 방중할 계획인 가운데 이탈리아에서 2019년 11월에 이미 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1일 이탈리아 현지언론에 따르면 환자는 25세의 밀라노 출신 여성으로, 팔에 붉은 발진이 생기는 특이 피부 질환으로 2019년 11월 10일 병원에서 조직검사를 받았다.

당시는 병명이나 발병 인자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밀라노대 연구팀이 최근 이 여성의 조직검사 기록 등을 재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피부 발진으로 결론내렸다.

코로나19 감염자의 5~10%는 피부 질환을 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이 여성에게 다른 증상은 없었으며, 피부 발진도 발병 약 5개월 후 사라졌다고 한다.

이 여성이 작년 6월 받은 코로나19 혈청검사에서는 바이러스 항체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탈리아에서는 작년 2월 21일 밀라노 인근 마을 코도뇨(Codogno)의 38세 남성이 첫 지역 전파 감염자로 확인돼 ‘1번 환자(paziente 1)’로 명명됐는데 이 연구 결과대로라면 그보다 4개월 앞서 1번 환자가 발생한 셈이다.

2019년 12월 말 중국 우한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세계 첫 사례보다도 한 달 앞선다.

유럽종양학연구소(IEO) 등과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영국 피부학 저널(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에 실렸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