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스트라제네카 CEO “코로나19 백신 성공 공식 찾았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영국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최고경영자(CEO)가 옥스퍼드대학과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성공을 자신했다.

27일(현지시간) 보도된 선데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파스칼 소리오(61) CEO는 “자사 연구원들은 백신의 예방 효과를 향상하기 위한 ‘승리 공식’을 발견했다”며 “우리는 2회차 접종 후 효능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다”고 발표했다.

호주 시드니 자택에서 화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그는 입원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코로나19 감염은 “100% 예방할 수 있다”면서도 “어느 시점엔가 백신을 출시할 것이기 때문에 자세히 말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임상 3상 시험 중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전체 용량을 2회 접종했을 때 예방률은 62.1%에 그쳤다. 그러나 1회차에 절반을 용량을 접종한 다음 2회차에 전체 용량을 투여했을 때 예방률은 90.0%로 향상됐다. 모든 케이스를 계산했을 때 평균 예방률은 70.4%다.

평균 예방률은 70.4%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백신(95%)과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94.5%)보다 면역 효과가 떨어진다.

소리오 CEO는 “사람들이 약간의 실망감을 표현할 거라고는 추측했지만, 그렇게 폭풍이 불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이같은 결과물을 긍정적으로 판단했다며 “세계 규제 당국이 정한 기준을 충족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현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새로운 버전의 백신을 연구하고 있다며 “필요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등장한 변이 코로나19에 대응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 21일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양사가 만든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MHRA는 이르면 27일 해당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발표할 수 있다.

이 경우 내달 4일부터 영국 전역에 백신의 배포가 시작된다. 영국 정부는 첫 2주일 동안 약 200만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계획을 마련해둔 상태다.

한국 정부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 명분을 확보했다. 청와대는 내년 2월이면 의료진·고령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