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길용의 화식열전] LG전자가 ‘애플카’ 만들까…‘타이탄’ 산업 생태계 바꾼다
車생산전문 마그나와 합작
차량 생산시 핵심부품 공급
‘전자+자동차’ 융합의 시대
기술과 제조 분리 확산될수

2014년 애플의 자동차산업 진출계획을 담은 ‘타이탄(Titan)’ 프로젝트가 외부에 알려진다. 아이폰으로 모바일 혁신을 이끌어 낸 애플이기에, ‘애플카(apple car)’의 등장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정작 이 분야에서 먼저 두각을 나타낸 것은 테슬라였다.

최근 ‘애플카’가 2024년 현실화 될 것이란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뉴욕 증시가 출렁였다. 이어 앨런 머스크도 트위터에 한때 재정악화로 애플에 테슬라 지분인수 투자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애플과 구글이 자동차 시장에 뛰어들 것이란 전망은 더 이상 새롭지 않다. 관건은 방법과 시기다. 구글은 공산품이 아예 없고, 애플은 외주생산업체이 폭스콘 등을 통해 제품을 생산한다. 자동차 시장에 뛰어들기 전에 형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직접 만들지, 외주를 줄지 그리고 완제품을 만들지 핵심 모듈만 제공할 지다. 수익성과 효율성의 문제다.

세계 최대 완성차기업인 폴크스바겐그룹은 지난 10년간 약 1800억 달러의 고정비 투자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기간 애플의 투자는 1000억 달러다. 이 기간 평균 영업이익률은 폴크스바겐이 7%, 애플이 28%다. 평균 주가수익비율(PER)은 각각 6.3배와 16배다. 그만큼 완성차제조는 어렵다. 애플은 최근 비메모리반도체 시장에 진출하면서도 위탁생산을 택했다.

그럼에도 애플은 왜 자동차 시장을 탐낼까? 지난해까지 주가매출액비율(PSR)은 애플이 4배, 테슬라가 3배였다. 올해는 각각 6배와 13배로 역전됐다. 시장이 애플 보다 테슬라를 더 유망하게 본다는 뜻이다.

테슬라가 전세계에 자동차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가치를 인정받는 이유는 ‘개척자(frontier)’이기 때문이다. 아직 판매대수에서는 내연기관차에 한참 뒤지지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시장은 이끌 것이란 기대가 크다. 월스트리트에서는 2030년까지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비중은 25%를 차지하고, 이 중 테슬라가 20%를 점유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래봐야 전체 자동차 시장의 5%다.

머스크는 얼마전 ‘배터리데이’에서 테슬라의 비전을 드러냈다. 전세계에서 전차와 자율주행자를 가장 잘 만드는 제조회사다. 애플과 구글의 미래차도 테슬라에서 생산하겠다는 야심이다. 제조업에서는 생산이 늘수록 고정비 부담이 줄고 수익성은 가파르게 높아진다. 반도체 시장에서 대만의 TSMC가 좋은 예다.

23일 전기차부품 합작법인 설립 소식에 LG전자 주가가 급등했다. 물적분할 해서 지분 50%를 5000억에 팔고, 세계적 자동차 주문생산 업체인 마그나와 합작까지 이뤄내면서다. 캐나다 마그나는 애플카 생산을 담당할 유력한 업체다. 가전의 왕자였지만, 이젠 전기차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추가되는 모습이다.

미래차시장은 새로운 산업구조를 필요로 할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경제는 새로운 패러다임에 얼마나 잘 대응하느냐가 중요하다. 융합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반도체 시장에 진출하고, 자동차업체가 전기전자·화학 기술을 열공한다. 전기전자 업체의 자동차 생태계 진출도 가속화되고 있다.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새로운 모빌리티와 새로운 정보통신 생태계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졌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