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크롱 佛 대통령 코로나19 확진에 유럽 발칵…접촉 정상들 속속 '자가 격리'
佛 엘리제궁 “마크롱 7일간 자가 격리…순방 일정 취소 및 원격 업무 수행”
西 총리·EU 정상회의 상임의장·OECD 사무총장도 예방 차원 자가 격리 돌입
10~11일 열린 EU 정상회의 참석 정상들도 긴장…자가격리·코로나 검사 시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열린 국가인도주의회의(NHC)에 화상으로 참석해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유럽 각국이 비상에 걸렸다.

프랑스 정부 및 의회 고위 인사들은 물론 마크롱 대통령과 접촉했던 유럽 다른 주요국 지도자들까지 속속 자가 격리에 들어가며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에 들어갔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이 7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며, 원격으로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22일로 예정된 레바논 방문 등 모든 순방 일정을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 및 의회도 직격탄을 맞았다. 마크롱 대통령과 접촉한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곧장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코로나19 백신 승인 및 접종 관련 총괄 업무를 올리비에 베란 보건장관에게 위임했다. 리샤르 페랑 하원의장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다른 각료들의 자가 격리 및 감염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유럽연합(EU)에서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쳐온 마크롱 대통령이 확진 판정을 받기 며칠 전까지도 각국 정상들과 만난 것으로 확인되며, 감염 여파가 유럽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설립 협약 서명 60주년 행사에 참석한 (왼쪽부터)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오드리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이날 스페인 총리실은 성명을 통해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24일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산체스 총리는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했다.

같은 날 마크롱 대통령을 만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도 예방 차원에서 자가 격리에 돌입했다.

이날 열린 OECD 설립 협약 서명 60주년 행사에서는 미셸 상임의장, 산체스 총리, 구리아 사무총장은 물론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마크롱 대통령과 직접 대면했다.

16일 마크롱 대통령과의 오찬에 참석한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다만,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타났다.

10~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도 초긴장 상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정상회에의 참석한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네 번째) 프랑스 대통령이 빅토르 오르반(오른쪽 첫 번째) 헝가리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

알렉산더 드 크루 벨기에 총리, 그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는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미홀 마틴 아일랜드 총리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마크롱 대통령과 양자 회동을 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