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명자 과총 명예회장 등 ‘과학기술유공자’ 9명 선정
- 과기정통부, 일제강점기 과학비전 제시한 故 김용관 선생 등 9인 지정
2020년도 과학기술유공자 명단 및 공적사항.[과기정통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와 과학기술발전에 헌신한 9인의 과학기술인을 2020년도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로 신규 지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과학기술유공자 심사에서는 학문적 업적 및 연구개발 성과는 물론 국가·사회발전에 대한 기여도 함께 고려, 과학기술인과 미래세대가 선망할 수 있는 과학기술유공자를 지정하기 위해 140명의 전문가가 참여하여 분야별 발굴·심사 작업을 진행했다.

먼저 자연분야에서는 故 국채표 중앙관상대 대장, 故 윤능민 서강대학교 명예교수, 故 임덕상 미 펜실배니아대학교 교수가 지정됐다.

故 국채표 대장은 한국의 기상학과 기상예보의 기반을 마련한 기상학자로, 한국에 맞는 태풍진로 예상법(국(鞠)의 방법)을 창안해 국제적 명성을 얻었다. 故 윤능민 교수는 수소화금속 이용 유기합성 분야를 선도한 화학자로, 선택환원반응 연구분야에서 개척자적 연구성과와 후학 양성에 크게 기여했다. 故 임덕상 교수는 대수기하학분야의 변형이론을 독자적으로 발전시킨 수학자로, 1959년 ‘Homology 대수’에 관한 난제를 해결해 세계수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생명분야에서는 故 전종휘 가톨릭대학교 명예교수와 한문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이 선정됐다. 故 전종휘 교수는 우리나라 전염병 치료와 연구의 기틀을 다진 선구자로, 국내 급성 전염병 치료 및 퇴치사업에 힘쓰며 예방의학을 위한 국민 계몽에 헌신했다. 한문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초대원장은 국내 한국 생명공학의 기반을 구축한 선구자로, 이성화당 생산공정 개발과 항결핵 항생제 원료의 국산화로 산업발전과 국민 보건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엔지니어링분야에서는 노승탁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와 故 안병성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책임연구원이 지정됐다. 노승탁 교수는 열물성에 관한 세계적 수준의 연구로 미국 기계공학회 석학회원으로 선출되는 등 학문적·산업적 발전을 주도했다. 故 안병성 박사는 전자식사설교환기(PBX) 개발로 한국 전자통신기술을 선도한 엔지니어로, 우리나라 1가구 1전화 시대를 여는데 기여하였으며 한국 최초의 미니컴퓨터인 세종1호를 개발하는 업적을 남겼다.

융합분야에서는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명예회장과 故 김용관 과학지식보급회 전무이사가 각각 지정됐다.

김명자 명예회장은 환경정책을 선도한 여성과학자로, 환경 사전 오염 예방의 정책기조를 확립했으며 여성 과학기술인의 활동 증진과 지위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등 과학기술혁신과 과학기술계의 사회적 역할 강화에 기여했다.

故 김용관 과학지식보급회 전무이사는 일제강점기, ‘과학조선건설’의 비전을 제시한 과학활동가로, 발명학회의 설립과 최초의 대중적 종합과학잡지 ‘과학조선’ 창간을 주도하고 대중적 과학운동을 펼쳤다.

정부는 과학기술유공자에게 대통령 명의 증서 수여, 명예의 전당 헌정 등 예우 및 편의 제공과 함께 사회적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상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앞으로도 유공자의 공적에 걸맞는 대우를 위해 예우·지원과제를 지속 발굴해나가겠다”며 “유공자의 자랑스러운 생애와 업적을 보고 우리 청소년들이 과학자를 꿈꿀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